본문 바로가기

관심분야/PS4 게임 리뷰

(4)
라스트 오브 어스 파트2 - 리뷰 영상 버전 내용은 https://soulbomb.tistory.com/1045와 동일합니다.
라스트 오브 어스 파트2 - 게임계의 스너프 필름 직장 동료분들이 모두 비디오 게임에 관심이 많다보니 어느날 이런 질문을 받게 되었습니다. '무인도에 게임을 딱 하나만 들고 갈 수 있다면 뭘 가져가시겠어요?' 한참을 고민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가장 먼저 떠오른 건 내 영혼의 장작인 다크소울이었고 이어서 빼놓기 너무 힘든 명작들 - 호라이즌 제로 던, 블러드 본, 언챠티드, 젤다의 전설 야생의 숨결, 갓 오브 워, 스파이더맨, 할로우 나이트, 동물의 숲, 등등이 떠올랐구요. 하지만 언제까지 머무르게 될지도 알 수 없는 무인도에서 수많은 회차 플레이와 다양한 컨텐츠를 많이 가지고 있는 게임들을 미뤄두고서 결국 선택한 건 라스트 오브 어스 파트1 이었습니다. 왜냐면, 그건 단순히 재미를 떠나 사람으로서 살아가기 위해 어떤 선택을 해야하며 무엇을 감내해야하는..
데스 스트랜딩 - 이어짐을 배달하는 남자의 이야기 // 간접적 스포일러가 존재합니다, 원치 않으시면 뒤로가기를 눌러주세요 // // 기본적으로 데스 스트랜딩을 재밌게 즐기고 있는 입장에서 글을 썼습니다 // 나오는 것만으로도 게임계에서는 엄청난 이목이 집중됐었죠. 코나미를 떠났던 히데오 코지마의 새로운 게임이 세상에 공개되었습니다. 뭐 이미 출시전부터 대체 뭐하는 게임인지 영상봐도 모르겠다, 택배 상하차 게임이냐, 심오해보이는데 해봐야 알 거 같다 등등 논란거리가 가득했었습니다. 세세한 부분에서 의견들이 상충하는 건 이미 출시된지 3달 정도 지난 지금도 마찬가지구요. 개인적으로 메탈기어 솔리드의 팬입니다. 잠입액션 게임을 좋아하게 된 계기이기도 하고 늘 비교가 되는 스프린터 셀보다도 메탈기어 솔리드를 더 좋아하기도 했구요. 그렇다면 코지마 감독의 팬이냐..
[MARVEL SPIDER-MAN] 생활밀착형 히어로 친절한 이웃 스파이디 * 본 포스팅은 공략이 아니며 게임을 플레이한 제 주관적인 생각입니다.** 가능한 자제합니다만 스포 가능성이 있으니 원하지 않으시면 뒤로가기를 눌러주세요.*** 타이틀을 제외한 모든 스크린샷은 게임내에서 제가 직접 캡쳐했습니다. 마블 영화가 범람하는 와중에 마블 히어로를 제대로 다룬 게임은 사실상 레고 시리즈 밖에 없었죠....모바일 게임들은 무시합시다.그리고 드디어 캐릭터를 제대로 다룬 게임이 출시됐습니다. MARVEL SPIDER-MAN - 마블 스파이더맨 - 발표 당시부터 전세계의 스파이더맨 팬들은 물론 많은 게이머들도 손꼽아 기다리고 있었죠.저 역시 그 중 한명이었구요.긴 기다림을 끝내고 얼마전 9월 7일에 정식발매를 했습니다. 1. Welcome to New York City!! 그냥 대박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