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넋두리/흔한 동네 바텐더의 글자락

(6)
Bar를 찾는 여행자들을 위한 안내서_03 3. Bar가 조금쯤 익숙해지셨다면 이 글을 보시게 됐다는 건 최소한 Bar에 대한 호기심이 있으신 게 아닐까합니다. Bar 방문을 고려해주셔서 정말 감사드립니다. (Bar 대중화 1 stack up) 그럼 일단은 어떤 Bar를 갈까 부터 정해야겠죠. 이때 가장 중요한 건 아무래도 위치와 분위기, 그리고 절대 간과할 수 없는 금액대일겁니다. 걱정스러운 첫 방문도 지나가고 Bar에 드나드는 즐거움을 알게 되셨다면 슬슬 본격적인 재미를 찾으실 때가 된거라고 생각합니다. 단골이 된다는 것의 장점은 어떤 업계나 마찬가지일 거에요. 예의를 중시하며 품질높은 서비스를 선보이는 걸 최우선으로 하는 곳을 예외로 두겠습니다만, Bar에서 일하는 직원들도 결국은 사람이니까요. 자주 보면 친해지고 단순히 사장&직원과 손님의..
Bar를 찾는 여행자들을 위한 안내서_02 2. Bar가 처음이라면 뭘 알아두면 좋을까 이 글을 보시게 됐다는 건 최소한 Bar에 대한 호기심이 있으신 게 아닐까합니다. Bar 방문을 고려해주셔서 정말 감사드립니다. (Bar 대중화 1 stack up) 그럼 일단은 어떤 Bar를 갈까 부터 정해야겠죠. 이때 가장 중요한 건 아무래도 위치와 분위기, 그리고 절대 간과할 수 없는 금액대일겁니다. 첫 방문인데 안좋은 기억을 안고 자리에서 일어나시게 된다면 업계인으로서 그보다도 안타까운 상황은 없을 것 같습니다. 가능하면 유명하고 다녀온 사람들에게서 좋은 평가를 받은 장소를 우선순위에 놓으면 실패할 가능성이 훨씬 줄어들겁니다. 근처에 Bar를 다녀와 본 지인이 있다면 좀 더 현장감있는 경험담을 전달받을 수 있을 거구요. 하지만 마냥 유명하다고만 해서 아..
Bar를 찾는 여행자들을 위한 안내서_01 01. Bar는 무섭지 않아요 바텐더에 대해 한 번 이야기를 풀었으니 바텐더가 일하는 공간에 대해서도 이야기를 해봐야겠죠. 일단 '바'라는 게 뭐냐- 부터 말씀드려야할 거 같은데... 뭐 비싼 양주 파는 곳이죠, 그걸 부정하진 않겠습니다. 그게 가장 일반적으로 많이 알려져 있는 사실이기도 하구요. 하지만 이 짧은 설명만으로는 바에 대한 충분한 설명이 될 수도 없을 뿐더러 바라는 공간의 매력을 아끼고 좋아해주시는 분들께 분명 실례일 겁니다. 조금 더 살을 덧붙여보자면, 술집의 종류는 엄청 다양하지만 그 중에서도 바 테이블이 있고 특히 바텐더가 있어야 기본 구조를 갖췄다고 볼 수 있습니다. 술은 사실 뭘 팔던 상관없어요. 와인을 팔면 와인바, 맥주를 팔면 맥주바 - 이 경우 펍이라는 명칭으로 불리죠, 사케를..
원래 그렇지 않은 게 더 많으니까 싫어하기도 하고 가능한 쓰지 않도록 매우 노력하는 단어가 두가지 있습니다. 하나는 '솔직히'. 솔직히라는 단어를 듣자마자 그럼 이전에는 솔직하지 않았던거야? 라는 생각이 들어버리거든요. 물론 그전까지는 거짓말이었고 지금부터가 진실이라는 뜻일리가 없죠. 그냥 말하는 바를 강조하려는 의도인 거 이해하지 못할리가 없습니다만, 습관적으로 사용하는 분을 만나게 되면 평소에는 다소 자신을 숨기려는 걸까하는 느낌이 들긴 합니다. 또 하나는 제목에도 써놓은 이번 글의 재료인 '원래'입니다. 안타깝게도 대부분의 경우 단어 자체가 가진 의미대로 사용되어지기 보다는 책임회피성 발언을 합리화 시킬때 더 많이 쓰입니다. 예를 들면, 너 말투가 왜 그래? > 원래 내가 그래 이거 다른 방법이 있지 않나? > 원래 그렇게 한다 저..
남들이 일할 때 노는 사람들 그렇기에 남들이 놀 때 일하는 사람들. 아마 대부분의 서비스업이라는 규격에 들어있는 일들이 그런 식으로 돌아가지 않을까 싶지만, 그중에서도 유독 낮과 밤이 격하게 바뀔 수밖에 없는 대표적인 직군이 바텐더입니다. Bar 바 테이블을 Tender 부드럽게 어루만지는 사람 시국 때문에 너무 오래 쉬어버렸어요-라는 이야기를 먼저 해버렸는데 뭔가 순서상 바텐더라는 직업에 관해서 이야기를 하긴 해야할 거 같았습니다. 뭐? 바텐더? 그냥 바에서 음료 준비해주는 사람 아냐? 라고 하실 수도 있습니다. 마냥 틀리다고 말씀드리긴 힘드네요, 외적인 면을 보자면 그게 대중에게 가장 많이 알려진 바텐더의 모습이긴 하니까요. 하지만 손님 입장이 아닌 바텐더로서 적어보자면, 바 테이블 안쪽에 서서 건너편에 앉는 이들의 요청을 들어..
한달 넘게 쉬고 있는 바텐더 그렇게나 쉬고 싶었는데 쉼에 지치게 될 줄은 생각 못했습니다. 위생적인 환경이 갖춰지지 못한 지역이나 겪게 되지 설마 한국뿐만 아니라 전세계가 골머리를 앓게 될 줄 누가 알았을까요. 주로 집안에서 노는 걸 좋아하는 성격이라 끝을 알 수 없는 휴무에도 버틸 자신이 넘쳤습니다. 여행을 참지 못하는 사람들의 심정을 이해하기가 어려우니 공감하지도 못했구요. 그런데 한달이 넘으니 슬슬 한계가 찾아옵니다. 물론 억지로 놀라면야 놀 수는 있지만 생활을 유지하기 위한 부담감도 한 몫을 하는 것 같습니다. 저는 바텐더입니다. 요식업 중에서도 서비스에 더욱 비중을 둔 업종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하물며 어디 크고 유명한 가게도 아닌 매달 다음달을 걱정하는 동네 바에 몸담고 있군요. 뭐 좋아서 제가 남아있는 거니까 누굴 탓..